국립산림과학원,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해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가동

우리동네 산사태 발생위험 12시간전에 예측 가능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5-14 09:30:2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5월 15일∼10월 15일)을 맞아 5월 14일 산사태 예측‧분석센터 현판식을 갖고 과학적 산사태 예방 및 대응 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 산사태예경보 모델 기본 개념 <제공=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산사태 예측‧분석 센터는 전국의 실시간 강우량 및 시간당 예측 강우량을 분석해 산사태 발생 예측정보를 제공하고, 대규모 산사태 및 인명피해가 발생하면 산사태 원인 및 피해 규모 현장 조사도 수행한다.

▲ 산사태 예경보 모델 적용 사례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실제로 2020년 역대 최장 장마기간과 연이은 태풍에 따른 극한 강우 발생으로 산사태 위험이 증가해 읍·면·동 단위로 1만1801건의 산사태 예측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했다. 또한 가평, 안성, 아산, 장수 산사태 원인 조사단의 현장지원 활동을 통해 산사태 발생원인을 분석하고 복구 방안을 제시했다. 기존에 산사태 위험 예측 정보는 1시간전을 예측해 정보를 제공했다.

하지만 올해 하반기부터는 12시간전에 산사태 위험을 예측해 정보를 시범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기상청 강우예보를 활용한 예측기능을 강화해 재난위험성을 적기에 전달하고 대응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여름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저기압과 대기 불안정으로 집중호우 발생 확률이 높아 이로 인한 산사태 대비가 필요하다. 또한 국지성 돌발호우 발생 가능성도 높아 대규모 산사태 위험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작년에는 역대급 기상여건에 따라 전국각지에서 다수의 산사태 피해(1343ha, 역대 3위)가 발생하고, 13명의 인명피해까지 발생해 2011년 우면산·춘천 산사태 이후 최대 인명피해를 기록한 바 있다.

 

▲ 제공=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은 산사태 피해 예방을 위해 토양함수지수를 산정해 권역별 기준치의 80%에 도달하면 ‘산사태 주의보’를, 100%에 도달하면 ‘산사태 경보’를 산림청을 통해 각 지방자치단체로 전파한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산사태 예측정보와 지역 상황 판단회의를 거쳐 산사태 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한다. 더불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지진으로 인한 산사태 위험을 대비하기 위해 2018년부터 산림청에서 구축한 땅밀림 무인원격감시시스템 40개소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효율적인 관리 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창우 산림방재연구과 박사는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극한 강우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으며, 평균 수온 상승 등으로 인한 가을 태풍 발생 가능성 역시 증가하고 있다”면서, “과학적 산사태 위험 예보를 통해 산사태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