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업종 폐업소상공인에게 50만 원 지원

5월 16일~9월 30일 신청 접수
2020년 3월 22일~2022년 9월 30일 폐업한 강동구 내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폐업소상공인 대상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5-16 09:41:1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강동구가 코로나19로 폐업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폐업소상공인에게 폐업지원금 50만 원을 지원한다.


강동구는 폐업 후 더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로하고, 재도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주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폐업소상공인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대상은 강동구 내에서 사업을 운영하다가 2020년 3월 22일부터 2022년 9월 30일 기간 중 폐업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소상공인이며, 폐업 전 90일 이상 사업을 영위하고 매출액 및 상시근로자 수가 소상공인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신청은 5월 16일부터 9월 30일까지 강동구 노동권익센터 현장 방문, 우편(등기), 이메일을 통해 할 수 있다. 사업자 본인이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업종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관련 구비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신청 후 지원 대상으로 확인되면 2주 내에 50만 원의 지원금이 지급된다.

강동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폐업소상공인 지원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강동구 노동권익센터( 02-3425-8724)로 문의하면 된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