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시래기 본격 출하

양구명품관에서 1㎏ 1상자에 1만8000원에 판매
470㏊에서 900톤 생산해 135억 원 소득 예상
전년 대비 면적 66.9%, 생산량 약 99.6%, 소득 약 76.1% 증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1-03 10:55:4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제공=양구군청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양구의 겨울철 대표 농특산물인 시래기가 본격적으로 출하되고 있다.

요즘 출하되고 있는 시래기는 작년 8월 하순 감자를 수확한 후 파종한 것들로, 60일 넘게 자란 후 10월 하순부터 밭에서 수확해 덕장에서 두 달 가까이 건조됐다. 이렇게 건조된 시래기는 500g과 1㎏ 상자에 포장돼 양구명품관과 대형마트, 홈쇼핑, 인터넷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된다. 현재 양구명품관에서는 1㎏ 1상자에 1만8000원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양구지역에서는 약 250농가가 470여㏊에서 900톤의 시래기를 생산해 135억 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재배면적은 188.7㏊(약 66.9%), 생산량은 449톤(약 99.6%), 소득은 58억여 원(약 76.1%) 증가하는 것이다.

시래기는 최근 비타민 B·C와 미네랄, 철분, 칼슘, 식이섬유 등이 풍부한 것이 매스컴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겨울철의 대표적인 웰빙 음식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양구 시래기의 주산지인 펀치볼은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문 고산분지여서 일교차가 크고, 바람이 불면 안에서 맴돌아 시래기를 말리는데 매우 좋은 여건을 갖춘 지역이다. 그래서 이런 환경을 갖춘 펀치볼에서 건조된 시래기는 다른 지역보다 맛과 향이 좋고 식감이 부드럽다.

양구 시래기는 감자를 수확한 다음 후작으로 재배되고 있어 농한기인 겨울철에 과거에는 없던 소득이 발생해 농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어 농민들로부터 선호도가 높다.

양구군은 지난해 군비 1억5000만 원과 자부담 2억6200만 원 등 총 4억12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래기 품질관리 지원 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은 종자와 파종기, 포장재(1㎏, 10㎏) 상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을 통해 양구군은 200여 농가에 1.36톤의 종자와 70대의 파종기, 1만 매의 포장재를 농가에 지원, 앞으로 190농가에 29만 매의 포장재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