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위생적 썩은 고구마 생산‧판매 업체 조사

선별과정 거치지 않고 썩은 고구마 유통‧판매 사실 확인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3-21 10:58:3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확산되고 있는 ‘썩은 고구마 온라인 쇼핑몰 유통’과 관련해 지체체와 합동으로 생산‧판매업체를 현장 조사한 결과, 비위생적인 고구마가 유통‧판매된 사실을 확인하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이번 조사는 ‘유명 쇼핑몰에서 썩은 고구마를 저렴하게 대량 유통되고 있다’는 정보를 확인하고 소비자의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긴급하게 실시됐다. 해당 업체는 철저한 선별과정을 거치지 않고 제품을 유통해서 곰팡이 등이 발생한 썩은 고구마가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해당 제품을 전량 자진 회수 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비위생적으로 식품을 취급하는 행위에 대해 적극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면서, “식품 안전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로 적극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