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성, 세계보건기구 권고량의 2배 이상 나트륨 섭취

식약처, 생애주기별 나트륨 섭취량 심층 분석...슬기로운 나트륨 줄이기 실천요령 안내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2-22 11:23:4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건강한 식문화 조성을 위해 생애주기별로 나트륨 섭취량을 심층 분석한 결과,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매년 감소하고 있지만, 여전히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량(나트륨 2000mg, 소금 5g)보다 높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나트륨을 많이 섭취하는 연령층과 요인 등을 파악해 건강한 식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실시했으며 ’제7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성별, 연령별, 식행태별 나트륨 섭취량 ▲영양표시 사용여부, 야식 섭취여부, 음주 여부 등을 분석했다. 

 

성인 남성, 세계보건기구 권고량의 2배 이상의 나트륨 섭취

 

2018년 국민의 1일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16년(3669mg) 대비 약 11% 감소한 3274mg으로 WHO 권고량의 1.6배 수준이었다. 특히 65세 미만 성인 남성은 하루 평균 3977~4421mg를 섭취해 WHO 권고량(이하 1일 권고량)의 1.9~2.2배 수준이었고, 같은 연령대 여성보다 1000mg 이상 더 섭취했다.

 

▲ 연도별 나트륨 섭취량 추이와 성별 나트륨 섭취량 추이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외식 등에서 나트륨 섭취 감소, 편의식품에서는 증가

 

국민의 1일 나트륨 섭취 급원은 가정식(41.8%), 외식(34.1%), 급식(9.4%), 편의식품(9.0%) 등의 순이었고, 외식으로 인한 나트륨 섭취량은 2016년 대비 16.8%로 감소한 반면, 편의식품의 경우 14.4% 증가했다. 외식 나트륨 섭취량은 대부분 메뉴에서 감소했으나(7.1~59.8%), 찌개 및 전골류는 오히려 16.0% 증가했다.

 

▲ 식사유형별 나트륨 섭취량 추이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음주자가 비음주자보다 나트륨 섭취 많아

 

음주자의 나트륨 섭취량은 4185mg으로, 비음주자(3233mg) 보다 952mg 높았다. 음주자 중 남성은 30~49세(5045mg), 여성은 19~29세(3597mg)에서 나트륨 섭취량이 가장 높았다. 저녁식사를 하면서 음주를 하는 사람은 저녁 한 끼만으로도 나트륨을 1일 권고량의 87%(1739mg), 남성과 여성의 경우 각각 96%(1920mg), 69%(1374mg)를 섭취했다. 음주자의 나트륨 섭취량이 높은 이유는 안주류와 함께 섭취하는 쌈장 등 양념류가 주요 나트륨 급원이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연령별 음주자와 비음주자 나트륨 섭취량 비교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야식 섭취자는 나트륨 및 에너지 섭취 높아

 

야식 섭취자(3709mg)는 비섭취자(3199mg)보다 나트륨을 510mg, 에너지는 358kcal 더 섭취했다. 야식 섭취자는 하루에 섭취하는 나트륨의 37%를 야식(1373mg)에서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식의 나트륨 주요 급원은 면류 및 만두류, 김치류, 튀김류, 장류‧양념류 순이었고, 단품 음식으로는 라면, 닭튀김 등의 순이었다.

 

영양표시 확인하는 사람이 나트륨 적게 섭취

 

식품 선택 시 영양표시를 확인하는 사람(3256mg)은 그렇지 않은 사람(3402mg)에 비해 146mg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9~64세의 경우, 영양표시를 확인하지 않은 사람보다 나트륨을 396mg 적게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영양표시 이용 여부에 따른 나트륨 섭취량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영양표시 교육‧홍보를 강화하고 영양성분 DB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면서, “국민이 나트륨 줄이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외식 등의 식품업체에서도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하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