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식중독 예방관리 대책 마련

범정부 식중독대책협의회 개최
부처별 식중독 예방 대책 의견 교환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2-02-23 14:24:2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교육부 등 34개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범정부 식중독대책협의회를 2월 23일 개최(비대면 영상회의)해 2022년 식중독 예방관리 방안을 공유하고, 범정부 식중독 예방 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범정부 식중독대책협의회는 2007년부터 매년 고위급회의와 실무급회의를 개최하는 협의체로, 지난해 식중독 예방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부처별 식중독 예방대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2022년 식약처 식중독 예방대책은 ▲일상으로의 복귀를 위한 식중독 예방 실천 환경 조성 ▲새로운 일상에 부응하는 식중독 안전망 재정비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외식문화 조성 확대 등이다.

식중독 사전 예방 교육‧홍보와 더불어 학교‧유치원‧어린이집과 식재료 공급업체 점검을 강화하고, 식중독 신속검사차량을 활용해 다중이용시설,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또한 식중독 원인식품 규명률 향상을 위한 노력과 식중독 조기경보시스템 대상 확대로 식중독 확산을 신속히 차단하면서 식중독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를 위해 모의훈련을 실시한다. 아울러 위생등급제 활성화로 안전한 외식환경을 조성하고 덜어먹기 등 식문화 개선 중심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주요 부처별 2022년 식중독 예방대책을 살펴보면, 교육부는 학교급식 위생 안전 관리를 강화해 학생에게 안심 급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국방부는 병영식당 위생 점검과 먹는 물 수질 검사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농식품부는 식중독균과 노로바이러스 관리를 위해 지하수‧하천수를 사용하는 다소비 생식채소류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식육‧식용란의 미생물 검사와 도축장‧집유장 위생감시를 연중 실시한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식중독을 효율적으로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범 정부적으로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운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히 집단급식이 이루어지는 학교‧유치원‧어린이집에서 식중독을 예방하는데 각별한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집단급식소 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업무공백에 대비해 대체 인력을 확보하고, 급식시설 폐쇄 시 안전한 대체식이 공급될 수 있도록 대체 업체도 사전확보 해줄 것”을 강조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