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7개 시도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 발령

4월 16일부터 국내 황사 유입, 건강 유의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4-16 17:51:2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4월 16일부터 황사가 유입돼 전국 17개 시도에 4월 16일 오후 5시부로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이번 황사는 14일부터 몽골 고원 등에서 발원했으며, 북서 기류를 통해 16일부터 서해 도서를 시작으로 전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내일 전국에서 일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가 150㎍/㎥을 넘는 ‘매우 나쁨’ 수준이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으며, 이에 환경부는 전국에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황사 위기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환경부는 오늘부터 상황반을 구성해 관계 기관과 해당 지자체에 상황을 전파하고, ‘황사 대응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

환경부는 황사 유입에 따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황사 발생 대비 국민행동 요령’을 숙지·실천해주기를 안내했다. 가정에서는 황사가 실내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창문 등을 사전에 점검하고, 노약자 등 취약계층은 실외활동 자제 등이 필요하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오늘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철저한 위생 관리 등 국민행동 요령을 준수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