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기업, 식품영양정보 공공데이터 확충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사회공헌, 식품기업 15개사 영양성분 기부 동참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0-14 10:45:4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정부가 제공하는 식품영양정보에 더해 기업이 보유한 식품영양정보도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식품관련 협회, 국내 대표 식품기업 15개사와 함께 추진한다.

동참 협회 및 기업(가나다순)은 한국식품산업협회(협회장 이효율), 한국유가공협회(협회장 이창범)(15개사) (학)건국대학교 건국유업,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원F&B,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삼양식품㈜, CJ제일제당㈜, ㈜오뚜기, ㈜팔도, ㈜푸르밀, ㈜풀무원, 한국코카콜라(유)이다.

최근 건강한 식생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를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가 많아짐에 따라 식품영양정보의 활용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식품영양정보를 기부 받아 누구나 자유롭게 건강한 식생활을 위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로 제공할 계획이다.

 

▲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 개념도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가 자체 실태조사와 분석 사업 등으로 수집한 가공식품의 영양정보는 식품안전나라에서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로 제공하고 있지만, 가공식품은 매우 다양한 제품이 새로 출시되고 기존 제품 구성도 수시로 변경되기 때문에 이를 모아서 실태조사나 수집‧분석해 데이터로 구축하는데 많은 인력과 비용이 소요된다.

식약처는 이에 8월 기업이 보유한 영양정보를 공공데이터로 활용할 수 있도록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을 제안했다. 10월 8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 결과 국내 대표 식품 기업 15개사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면류 등 10개 식품군의 영양정보를 우선 수집하기로 했다.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에 참여하는 기업이 자사 제품의 영양정보를 제공하면 식약처는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에 신규 데이터를 구축하는 동시에 기존 데이터를 현행화하는 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재용 식약처 식품소비안전국장은 “식품영양정보 기부운동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국가 데이터 경쟁력을 확보하는 새로운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