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식품원료 판별기술 개발

식약처,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식품 등 118종 유전자 분석법 개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4-19 11:34:1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지난 6년간 유전자 분석법을 통한 식품원료 118종의 진위 판별법을 개발해 ‘식품 중 사용원료 진위판별을 위한 유전자 분석 방법(Ⅱ)’에 담아 발간·배포한다.

 

유전자 진위 판별법은 민어와 홍민어, 방어와 부시리 등과 같이 생김새가 비슷해 육안으로는 구별하기 어려운 식품원료를 비싼 원료로 속여 판매하거나 조리‧가공에 사용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개발했다.

 

분석법이 개발된 식품은 ▲민어, 방어, 감성돔, 대하 등 동물성 원료 57종 ▲초석잠, 가시오갈피, 밀크씨슬 등 식물성 원료 61종이다.

 

▲ 식품원료 진위판별의 예시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관계자는 “가짜식품 판별법을 계속해서 개발할 계획이며 이번에 마련한 분석법을 지방자치단체, 유관 검사기관, 산업체 등에서 유통식품 진위 판별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판별법 관련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