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경제협력개발기구-아시아물위원회, 인니 물 문제 진단 협력사업 협약식 개최

국제기구와 공조로 물 안보 분야 제도적 문제 해결방안 제시해 국내 기업 진출기회 확대 기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0-13 16:53:1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시아물위원회(위원장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와 함께 인도네시아 물 문제 진단을 위한 협력사업 착수 협약식을 10월 13일 오후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에 앞서 환경부-경제협력개발기구-아시아물위원회는 2019년 5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 국제 물 컨퍼런스에서 삼자 간 아시아지역 물 안보 문제 해결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우선 사업 대상국 선정 등을 위한 사전 조사를 그해 말에 마무리했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주요 국가 중 하나로, 국내 여러 기업들이 물 분야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 진출을 꾀하고 있다. 특히 올해 1월 한국수자원공사가 약 2000억 원 규모의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와 인근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까리안 광역상수도 사업을 수주하는 등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는 활발한 물 분야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협약식 이후 환경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아시아물위원회와 인도네시아의 물 문제 현황을 종합적으로 진단하고 해결방법을 제시해 해당 국가의 물 안보를 확보하고 물 관리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물 시장의 이해도를 높이고, 사업 진출의 어려운 점을 없애 신규 사업을 발굴하고, 인도네시아 물 시장에 국내 기업의 진출 기회를 넓힐 계획이다.

한편 ‘인도네시아 물 문제 진단을 위한 협력사업’은 2020년도 태국 물 문제 진단에 이은 2차년도 사업으로 1차년도 사업에서는 태국의 물관리 현황(정책, 기술, 재원 등) 분석을 통해 물 관련 부담금 도입, 물·위생 서비스 요금 개혁 등 정책 권고안 및 물 분야 장기 투자전략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바 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이번 협력사업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실현, 아시아 국가의 물 문제 해결, 국내 기업의 해외 물 시장 진출 지원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마음으로 추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