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00명 한강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 참여

깨끗하고 아름다운 한강공원 만들기 위해 시민과 함께 지속적 노력할 예정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8-11-20 09:48:24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올해 깨끗하고 쾌적한 한강공원을 조성해 나가고자 자원봉사단체 14팀의 약 600명이 참여한 '쓰레기 분리배출 캠페인'을 총 20회 실시했다”고 밝혔다.

최근 한강공원은 이용시민이 늘어나는 반면 분리배출 되지 않은 쓰레기가 대량으로 발생되어 악취 등 불편사항 민원 사례가 발생했다.

이에 서울시는 한강공원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더욱 많은 시민들의 동참’과 ‘쓰레기 분리배출 인식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올해 7월부터 11월까지 약 600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하는 '쓰레기 분리배출 캠페인'을 실시했다.
 

'쓰레기 분리배출 캠페인'은 한강공원 자원봉사단체 14팀이 주도하여 ▴친환경 분리배출 봉투 제작·배부 ▴‘내 손안의 분리배출’ 모바일앱 홍보 ▴플로깅(Plogging : pick up+ jogging) ▴꽃 축제 연계 업사이클링 ▴일회용품 줄이기 등의 활동을 직접 기획하고 진행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강공원 자원봉사단체는 ▴리플링 ▴서울특별시 자원봉사센터 ▴영등포자원봉사센터 ▴청아장학생회 ▴강남종합사회복지관 ▴을지대 로타랙트 ▴명지대그린캠퍼스지킴이 ▴유넵엔젤 ▴테가람 ▴세종대 런앤픽 ▴삼성전자대학생봉사단 ▴너섬사랑 ▴푸른한강수달가족 ▴섭섭이네 한강지킴이 이다.
 
첫 번째, ‘내 손안의 분리배출’ 모바일앱 홍보 캠페인은 앱에 바로 접속 가능하도록 큐알(QR)코드가 표시된 친환경 생분해비닐 봉투를 제작·배부하여 분리배출 4대 원칙과 방법을 알려주어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

여의도, 뚝섬한강공원에서 시민대상으로 환경문제 퀴즈를 진행하고, 공기정화작용을 하는 수생식물인 스킨답서스를 버려지는 페트병에 식재하여 시민들에게 제공하여 자원 재활용에 대한 인식을 넓혔다.

두 번째, 플로깅 (Plogging: pick up+ jogging)은 운동과 환경정화활동이 결합된 형태로 한강공원에서 운동을 즐기는 시민들이 조깅과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새로운 형태의 캠페인을 실시했다. 

▲ 플로깅 <사진제공=서울시>

플로깅(Plogging)이란, ‘Pick up’(줍다)와 ‘jogging’(조깅)을 결합한 단어로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일석이조의 방법이다.

세 번째,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 애프터패스티벌은 사단법인 리플링과 함께 기획하여 축제가 종료된 후 메밀꽃, 재활용플라스틱을 활용한 나만의 부케나 화분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했으며 총 13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그 외에도 올해 총20회에 걸쳐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방법을 퀴즈를 통해 시민들에게 쉽게 안내하고, 소외층과 함께 재활용 화분 만들기 등의 깨끗한 한강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진행했다.

덧붙여 2019년 한강공원에서 시민의 손으로 가꾸는 환경캠페인에 관심 있는 단체는 내년 2월부터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한강사업본부 시민활동지원과(☏ 02-3780-0715)로 문의하면 된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연간 7천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찾는 한강공원을 깨끗하게 가꾸기 위해서는 시민 여러분들이 함께 노력해주셔야한다”며 “주인의식을 가지고 쓰레기 분리배출과 한강공원 자원봉사활동에 대해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