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나무에 붙어 자라는 난초가 있다?...국립생태원 '난초과식물' 전시

강유진 기자
eco@ecomedia.co.kr | 2019-01-04 12:41:3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충남 서천군 소재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에서는 현재 ‘세계 난초과식물 전시회’가 2월 12일 까지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국제적 멸종위기종(CITES)인 덴드로비움, 카틀레야를 포함한 100여종 3천여 개체의 난을 전시한다. 

덴드로비움 프락테오숨(Dendrobium bracteosum) <사진제공=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열대관에서는 실제 자연에서 자라는 모습처럼 연출된 착생란을 찾아볼 수 있다. 

착생란은 햇빛이 드는 나무나 바위의 갈라진 틈에 뿌리를 내려 수분을 흡수한다.

기생식물과는 달리 광합성을 통해 양분을 얻으며, 수분이 오랫동안 머물러 축축한 환경을 좋아하지 않는다.

많은 양분과 수분을 저장할 수 있도록 줄기가 비대하게 되거나 잎이 가죽처럼 두꺼운 특징이 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