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영상 공모전, 최종 수상작 12편 공개

대상, 대학·일반부문 이신혜(단체)의 ‘함께하리(RE)’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5-11 13:46:06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탄소중립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이고 사회적 실천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실시한 ‘탄소중립 영상 공모전’ 최종 수상작 12편을 공개했다.

이번 공모전은 3월 9일부터 4월 9일까지 ‘탄소중립 광고(CF)’,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법(아이디어)’, ‘국민이 상상하는 2050년 전환된 탄소중립 사회’ 등 3가지 주제로 실시했으며, 총 287편의 영상이 접수됐다.

제출된 작품은 주제 적합성, 표현성, 완성도, 전달력 등을 기준으로 심사를 거쳐 대상(1점), 우수상(1점), 장려상(10점) 등 12편이 최종 선정됐다.

▲ 대상, 대학·일반부문 이신혜(단체)의 ‘함께하리(RE)’ <제공=환경부>

대상에는 이신혜(단체)의 ‘함께하리(RE)’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탄소중립을 주제로 조원들이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를 활용해 즐겁고 재치있는 영상으로 표현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대상 작품은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이 수여된다. 우수상에는 이성민(단체)의 ‘2050에서 온 편지’가 선정됐으며,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이 수여된다. 이 작품은 ‘일렛즈’(Electicity+LEDS) ‘하이렛즈’(Hydrogen+LEDS)라는 탄소중립 특징물(캐릭터)을 직접 개발해 ‘2050년의 탄소중립 사회의 미래상’을 만화형 그림(그래픽)으로 구현했다. 이 밖에도 10개의 작품이 장려상으로 선정됐으며, 각각 상금 30만 원이 수여된다.

이번 공모전 수상작 영상은 환경부 탄소중립 누리집과 지난해 11월에 출시된 모바일 앱 ‘기후행동 1.5℃’에서 감상할 수 있다. 환경부는 부처 SNS 등 다양한 홍보 수단을 활용해 이번 수상작 영상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배연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이번 공모전은 한달 간의 짧은 공모기간에도 불구하고 287편의 우수한 작품들이 접수됐다”면서, “국민들이 탄소중립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바로 지금, 나부터 하는 기후행동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이번 수상작 영상들을 활용해 탄소중립 홍보활동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