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대응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자연기반 해법 세미나 개최

국내외 전문가 참여해 자연 기반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전략 모색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9-15 14:13:2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국회기후변화포럼,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주한영국대사관, 기업과 생물다양성 플랫폼 4개 기관과 함께 9월 15일 오후 전국경제인연합회 컨퍼런스센터(서울 영등포구 소재)에서 ‘탄소중립 실현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자연기반해법 촉진과 이행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그린뉴딜 정책의 하나로 올해 말 정부에서 수립할 예정인 ‘자연 기반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전략’의 주요 방향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으며, 행사 내용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이번 행사의 의제인 ‘자연기반해법(nature-based solution)’이란 생태계를 보호하고 지속가능하게 관리해 기후변화 등 사회문제를 효과적이고 유연하게 해결하려는 접근방식으로 전 세계가 코로나19 대유행과 기후변화 위기를 경험하면서 국제회의에서도 중요한 의제로 다뤄지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노웅래 국회의원, 사이언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 개회사를 했으며, 나이젤 토핑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홍보대사의 기조발표와 크리스 디킨슨 녹색기후기금(GCF) 전문관, 박찬 서울시립대 교수, 최희선 한국환경연구원 환경계획연구실장의 주제발표와 관계자 토론이 이어졌다.

나이젤 토핑 홍보대사는 모든 국가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자연기반 해법이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는 적절한 해법임을 강조했다. 크리스 디킨슨 전문관은 녹색기후기금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자연기반해법 관련 신규 프로젝트, 국가별 사업사례, 시사점 및 향후 과제에 대해 소개했다. 박찬 서울시립대 교수와 최희선 한국환경연구원 환경계획연구실장은 우리나라가 탄소흡수력을 높이고 기후 적응력도 강화하기 위해서 보호지역 확대, 도시생태계 회복, 국토 훼손지의 복원 등이 중요하다며 관련 법제도의 정비, 부처간 협력 및 생물다양성 정책의 주류화를 강조했다.

홍정섭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8월 31일 전세계에서 14번째로 탄소중립기본법이 통과되면서 2050 탄소중립 실현이 한 걸음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온실가스 감축뿐 아니라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탄소흡수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정부, 산업계, 시민사회 등 각 분야에서 자연기반 해결책을 이해하고 행동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이번 행사와 같은 토론의 장을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