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성규 의원, 해양보호구역 관리 방안에 대한 토론회 개최

우리나라 해양보호구역, 『생물다양성 보전전략계획』 상 목표 10%에 못 미치는 2.46%에 불과
맹 의원 “오늘 토론회로 해양생태계에 대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보존·관리 있을 것으로 기대”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5-12 15:18:1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국회의원(인천 남동갑)은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국회의원, 정의당 강은미 국회의원 및 시민환경연구소, 환경운동연합과 함께 5월 12일 오후 2시 ‘해양보호구역 관리 현황과 확대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서울역 비즈니스 센터에서 개최했다.

전 세계는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2010년 나고야 의정서를 채택해 향후 10년간 서실지 손실저감, 보호지역 확대, 멸종위기종 관리 등 20개 목표를 담은 『생물다양성 보전전략계획』을 수립했다. 그 중 하나가 관할권 바다면적 10% 이상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역시 나고야 의정서에 가입해, 습지보호지역, 해양생태계보호구역, 해양생물보호구역, 해양경관보호구역 등 총 5개 종류의 해양보호구역을 설정해 보호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 바다에 설정된 해양보호구역은 『생물다양성 보전전략계획』에 담긴 목표 10%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는 2.46%에 불과하다.

오늘 토론회에서는 이렇듯 부족한 해양보호구역 확대를 위해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과장, 정승준 국립공원공단 해양자원부 부장, 황권순 문화재청 천연기념물과 과장이 참석해 각 부처별 해양보호구역 현황 및 관리·보존·발전 방안에 대해 발제한다. 이후 제종길 한국보호지역포럼 위원장 주재로 김태원 인하대학교 해양과학과 교수, 김은희 시민환경연구소 부소장, 김기범 경향신문 기자,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모임 사무국장 그리고 이용기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활동가가 토론에 참여해 해양보호구역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맹 의원은 “이번 토론회 자리를 통해 해양보호구역 현황을 확인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오늘 자리에서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우리나라 해양보호구역이 더 넓어지고 해양생태계에 대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보존·관리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