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항공·관광 산업 상생방안은?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2-14 18:41:3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12월 16일(목) 오후 1시 30분 서울 소피텔 앰버서더 호텔에서 ‘2021 관광-항공 협력 포럼’을 개최한다.

▲사진=국토부 

국토부와 문체부는 2018년부터 매년 항공-관광 분야 주무부처 간의 실질적인 정책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공동 정책 발굴을 위해 동 포럼을 개최해 왔다.

 

올해 4회째를 맞이한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 이후 항공·관광산업 재개전망과 함께 항공-관광산업 상생 발전방안에 대해서 논의한다.

 

본격적인 포럼에 앞서 글로벌 세션에는 △세계관광기구(UNWTO)의 샌드라 카바오(Sandra Carvao) 국장이 ‘코로나 이후 글로벌 관광의 변화와 방향’에 대해,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필립 고(Philip Goh) 아시아태평양 부사장이 ‘코로나 이후 항공산업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맡아 진행된다.

 

정책 포럼에서는 항공·관광분야 전문 연구기관의 주제발표와 함께 산업현장에서 체감하는 코로나로 인한 산업생태계 변화와 이에 대응하는 업계의 준비상황과 계획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지는 패널토론 시간에는 정부, 학계, 업계, 방역전문가 등이 코로나 이후 항공·관광산업 재도약 지원을 위한 실질적인 정책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고 이후 참석자와의 질의응답 시간도 예정되어 있다.

 

국토부 국제항공과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팬데믹으로 침체된 항공·관광업계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는 방안을 도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여행안전권역의 적극적인 확대 등을 포함해 항공·관광업계 재도약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포럼이 코로나19 이후 관광·항공 분야의 협력 방향과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며 “이번 포럼에서 제안된 다양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여 관광·항공산업 상생을 위한 정책·협력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