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개조 오토바이 집중단속

은평구, 10월 15일부터 한 달간 집중단속
소음기 및 LED 불법튜닝, 무단방치 등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10-13 09:41:1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불법 이륜차 주요 단속 대상 <제공=은평구청>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10월 15일부터 한 달간 불법 개조 이륜자동차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배달대행서비스 활성화 등의 이유로 이륜자동차 불법 구조변경에 의한 소음민원 및 안전기준 위반 이륜자동차 운행증가로 주민생활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이번 단속을 실시하게 됐다. 은평구는 관할 경찰서와 합동으로 지역 이면도로와 민원발생 지역 등 이륜차 주요 통행지역을 대대적으로 집중단속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집중단속 대상은 ▲불법튜닝(LED, 소음기 임의변경 등) 및 안전기준 위반 ▲번호판 미부착 ▲번호판 훼손 및 가림 ▲무단방치 이륜자동차 등이다.

단속에 적발된 불법 이륜자동차는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형사처벌 또는 행정처분을 받는다. 소음기·전조등 불법 개조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미사용신고 운행 및 번호판 미부착은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번호판 훼손 및 가림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주민들도 불법 이륜자동차 적발에 동참할 수 있다. 신고 방법은 불법 이륜자동차 발견 즉시 ▲자동차민원 대국민포털(ecar.go.kr/Index.jsp)→민원신청 →불법자동차신고 ▲국민신문고, 안전신문고 ▲ 은평구청 교통행정과 등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은평구 관계자는 “주민불편 해소와 불법자동차 근절을 위해 이번 불법 개조 이륜자동차 집중단속에 나서게 됐다”면서, “그간 유관기관 및 자체 합동단속을 여러 차례 해 왔다. 앞으로도 불법 이륜자동차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에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