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협회들, "장애인을 위한 복지TV를 같은 번호로 만들어달라"

이지은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5-11 09:44:4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사진= 복지TV

[이미디어= 이지은 기자] 전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농아인협회,한국교통장애인협회등 20여개의 장애인단체들이 KT, LG, SK 본사 앞에서 " 오천만 국민이 오늘도 행복한 장애인공익의무채널 복지TV 채널번호55번으로 만들어 달라"는 릴레이 캠페인 시위를 시작하였다.

20여개 장애인단체협회들은 "첫째,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장애인들은 지역마다 채널번호가 제각각인 장애인공익의무채널 복지TV 채널번호 55번 고정채널로 통일시켜 시청 편의를 보장하라", "둘째, 장애인들의 어려운 현실과 밝고 희망찬 이야기를 방송하는 복지TV가 우리 장애인들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들 모두가 시청하여 우리들의 이야기들을 공감할 수 있도록 채널번호를 보장하라", "셋째, IPTV 3사는 말로만 공공이익과 장애인 인식개선에 동참한다고 하지 말고 진정으로 우리 장애인들을 위하여 행동으로 보여달라", "넷째, 비장애인은 장애인을 보호하고 위로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으며, 이는 복지TV 채널번호 55번을 보장하는 것이 답이다."라고 주장했다. 

전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박마루사무총장은 "유일한 장애인공익의무채널 복지TV가 우리 장애인들의 대변인으로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작 방송하고 있으며, 국가에서 장애인 인식개선 홍보비를 낭비하지 말고 우리 장애인들의 모든 이야기를 가감없이 보여주는 복지TV를 대한민국 국민들이 모두 시청할 수 있도록 찾아보기 쉬운 55번 고정채널 보장하며 국민들이 우리들의 이야기를 공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TV 55번채널 릴레이 캠페인은 소설가 조정래,배우 박해미,가수 설운도 등 연예인 100여명이 동참하였고, 55번 채널번호 보장 서명운동에 현재 20만이 동참하였으며 전국 장애인을 중심으로 100만 서명운동을 펼쳐나가는 중이며 시위는 복지TV가 55번 고정채널로 될 때까지 할 예정이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