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해양과학관, 외관은 ‘판옥선’ 컨셉으로 결정

건축외관 디자인에 대한 충북도민 선호도 조사 결과 반영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4-19 12:06:1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충청북도(지사 이시종)는 충북도민 의견에 따라 청주 밀레니엄타운 내에 건립하는 ‘미래해양과학관’의 외관 디자인을 조선시대 수군의 전투선인 ‘판옥선’ 컨셉으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 ‘미래해양과학관’ 건축외관 조감도 <제공=해양수산부>

‘미래해양과학관’은 내륙지역 국민에게 해양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해양과학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충북에 최초로 건립되는 해양과학시설이다. 해수부는 2020년 8월부터 총 사업비 1046억 원(국비 971억 원, 지방비 75억 원)을 투입해 청주시 청원구 정상동 밀레니엄타운 내에 지하1층, 지상3층으로 연면적 1만5175㎡ 규모의 과학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5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수부와 충청북도는 미래해양과학관의 외관 디자인을 결정하기 위해 4월 1일부터 6일까지 충북도청, 청주시청, 농협청주농산물물류센터 등에서 충북도민을 대상으로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디자인 후보안은 총 2가지로, 주로 바닷가에 있는 다른 과학관과 달리 내륙지역에 건립되는 미래해양과학관의 특성과 해양 느낌을 살려 ‘육지에 바다를 담는다’는 주제로 외관 디자인을 마련했다. 1안은 건물 전체적으로 조선시대 수군의 전투선인 ‘판옥선’과 같이 부드럽고 친근한 곡선을 강조했고, 2안은 힘찬 느낌의 직선 건물과 바다의 물결‧지층을 패턴으로 표현해 차별화했다.

선호도 조사 결과, 참여자 834명 중 716명(85.9%)이 1안을 압도적으로 선택하면서 해양의 느낌이 물씬 나는 판옥선 컨셉이 미래해양과학관의 건축외관 디자인으로 최종 결정됐다.

해수부는 올해 하반기까지 실시설계를 마치고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거쳐 2022년 상반기부터 건립공사에 착공할 계획이다. 또한, 미래해양과학관의 핵심시설인 내부 전시공간을 5개 상설전시관(해양환경관, 바다체험관, 해양어드벤처관, 해양바이오관, 해양로봇관)과 어린이문화체험관 등으로 구상하고 이 달 중에 전시기획ㆍ설계를 착수할 계획이다.

이상문 해수부 해양정책과장은 “바다를 접하기 어려운 충북 청주에 건립되는 ‘미래해양과학관’은 내륙지역 주민이 일상적으로 해양문화를 접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해 미래 해양인재를 양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한 전시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등 수요에 맞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므로,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